[기타] 대만서 3세 여아 연에 감겨 하늘에 둥둥…다행히 무사

[기타] 대만서 3세 여아 연에 감겨 하늘에 둥둥…다행히 무사

대만 연날리기 축제에서 3세 여아가 연에 감겨 건물 3층 높이까지 날려 올라가는 아찔한 사건이 발생했다.

31일 대만 자유시보와 중국 매체 등에 따르면 전날 대만 북부 신주에서 연날리기 축제가 개최됐다. 이 축제는 안내 을 먼저 날아오르게 한 뒤 그 끝에 사탕이 든 장난감을 매달아 띄우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그러나 갑자기 돌풍이 불면서 축제를 구경하던 3세 여아가 연꼬리에 감겼고 연과 함께 건물 3층 높이 상공까지 솟구쳤다.

동영상을 보면 당시 연날리기 축제 현장에 모인 수많은 인파는 비명을 질렀으며 여아는 30초가량 연과 함께 이리저리 날린 뒤 바람의 강도가 약해지면서 다행히 땅으로 내려왔다.

주최 측은 현장에 질서유지와 통제구역 유지를 위해 30여명의 직원이 있었고 아이가 안전하게 착륙할 수 있도록 연을 내렸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동영상을 직접 본 네티즌들은 직원들이 연을 날릴 때 안전조치를 제대로 하지 않은 것이 드러났다며 비판하고 있다.